콘노의 할아버지는 캠프 아마체 재배치 센터에 수감됐다.

콘노의 할아버지는 캠프 센터에 수감

콘노의 할아버지는 캠프

1942년 2월 19일 진주만 공격 2개월 후, 미국 대통령 프랭클린 루즈벨트는 일본계 미국인을 서부 해안 지역에서 탈출시키는
행정명령 9066호를 내렸다.

사실, 그 법은 인종차별, 전쟁 히스테리, 그리고 두려움에 의해 동기 부여되었습니다. 일본계 미국인은 2차 세계대전 동안
반역이나 심각한 간첩행위로 유죄판결을 받은 적이 없다.

캐나다, 멕시코, 그리고 남아메리카의 몇몇 나라들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었다.

1942년에서 1946년 사이에 약 12만명의 일본계 미국인들이 정부가 운영하는 수용소에서 살기 위해 그들의 집에서 강제로 이주되었다.

수천 명이 어린이와 노인이었다. 교도관들이 쏜 총에 죄수 몇 명이 숨졌다.

콘노의

절반 이상이 미국 시민이었다 – 일본인의 조상이 1/16 이상인 사람은 누구나 구금될 수 있었고, 이는 당신이 일본인인 위대한 조부모가 한 명 있다면, 당신의 집에서 체포되어 수 마일 떨어진 곳으로 보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몇 달 만에,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와이오밍, 콜로라도, 유타, 그리고 아칸소에 10개의 캠프가 세워졌다.

그들이 건설되는 동안, 가족들은 종종 경마장 주변에 마굿간이 있는 박람회장에 위치한 임시 주택인 임시 “조립 센터”로 보내졌다.

각 가정에는 잠을 잘 수 있는 마차가 할당되었다.

콘노의 할머니는 산 마테오 경마장으로 보내졌다.

“냄새가 너무 심했기 때문에 말들은 전날에야 옮겨졌습니다.”라고 콘노는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이전했을 때, 캠프들은 비교해서 좋아 보였을 것입니다.”

거의 50년이 지난 1988년이 되어서야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은 8만 명이 넘는 일본계 미국인과 그 후손들에게 각각 2만 달러(오늘날 약 4만 달러, 3만 파운드)의 사과와 배상금을 발표했다.

캘리포니아-로스앤젤레스 대학에서 수용소의 역사에 대해 가르치고 있는 브라이언 니야는 당시 일본계 미국인 커뮤니티가 사과와 합의에 대해 기뻐했다고 말한다.